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5년 개관 국립도시건축박물관 국제설계공모 공고 사전예고

기사승인 2020.06.24  18:42:34

공유
default_news_ad1

- 7월 7일부터 국립도시건축박물관 국제설계공모

국립도시건축박물관 국제설계공모 포스터(자료제공=국토부)

국토교통부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7월 7일부터 국립도시건축박물관 국제설계공모 본 공고를 실시하고, 10월에 최종 당선작을 선정한다고 6월 24일 사전 예고하였다. 이는 도시건축박물관 설계공모 본 공고에 앞서 참가 의향이 있는 건축가 등에게 설계공모의 개요를 미리 알려 참가 준비에 도움을 주고자 실시한다고 밝혔다.

국립도시건축박물관은 시민들에게 다양한 문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5개 박물관을 집적하여 건립하는 행복도시 박물관단지 사업의 일부로서, 올해 11월 착공 예정인 국립어린이박물관에 이어 두 번째로 건립되는 박물관이다.

세종시 연기면 세종리 문화시설용지에 총사업비 약 4,000억 원을 투입하여 어린이박물관, 도시건축박물관 등 5개 박물관과 수장고, 운영센터 건립할 예정이다.

도시와 건축 아카이브의 구심점이자 도시와 건축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제고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되며, 총 사업비 900억 원을 투입하여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로 박물관단지 내 박물관 중 최대 규모로 건립된다. 올해 안으로 도시건축박물관 기본설계에 착수하여 2022년 착공, 2025년에 개관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 국제설계공모는 국립도시건축박물관의 역할과 비전에 알맞은 최적의 설계안을 선정하기 위해 개최된다.

국립도시건축박물관은 전시-체험-교육의 연계를 통해 일반국민과 전문가가 도시와 건축을 문화로서 공유하고, 도시와 건축을 만들어나가는 주체로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장소로 조성된다.

공모에는 국내외 건축사 모두 참여 가능하나, 외국 건축사 면허 소지자는 국내 건축사무소 개설자와 공동수급체를 구성하여 참여해야 하며, 공동응모는 최대 5인까지 허용된다.

설계 주안점으로 △연구와 교육 기능이 결합된 복합형 전시공간 △폭 넓은 수용성과 가변성을 지닌 박물관 △박물관단지 전체 및 인접시설과의 연계 등을 고려하도록 하였다.

2단계 공모(1차 디자인→2차 설계안) 통해 10월 당선작 선정·발표

공모 방식은 2단계 설계공모 방식으로 추진되며, 국립도시건축박물관 전체에 대한 디자인 컨셉과 개략적인 계획안을 제시하는 1차 공모와 구체적인 건축설계안과 전시공간 구상안을 제출하는 2차 공모로 나누어 실시된다.

7월 7일부터 8월 중순까지 총 45일간 진행되는 1차공모에서는 5인의 심사위원이 공모지침상 주요사항을 고려하여 통해 5편의 우수 작품을 선정하며, 2차공모에서는 1차공모에서 선정된 우수작품 5편에 대한 구체적인 건축설계안을 심사하여 10월 말 최종 당선작을 선정하게 된다.

최종 당선자에게는 약 27억 원 상당의 도시건축박물관의 설계권이 부여되며, 최종 당선자 외 2차공모 참가자 4명(팀)에게는 각 2,500만 원씩 총 1억 원의 보상금이 지급된다.

한편, 행복청은 이번 공모의 전문성과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제안서 평가를 통해 지난 4월 건축도시공간연구소(AURI)를 관리기관으로 선정하였다.

심사는 국제설계공모 누리집을 통해 참가등록, 자료제공, 서류제출 등을 완료할 수 있도록 기획하였으며, 이러한 시스템을 이용하여 ‘종이 없는’ 디지털 심사 방식으로 진행한다.

설계공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7월 7일 설계공모 공모일에 맞춰  전용 누리집(http://www.mua2020.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일 기자 a_news@daum.net

<저작권자 © 건축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